백치 영애님은 파혼이 하고 싶어

백치 영애님은 파혼이 하고 싶어

장르 로맨스 판타지
작가
이세계에 적응하지 못하고 있던 나에게는 평생의 의지처라 생각했던 약혼자가 있었다. 내가 철석같이 믿고 있던 약혼자 ‘다니엘’은 나의 방에서 다른 여자와 뜨겁게 뒹굴고 있었다. “하아, 공자님. 쳐다보고 있어요.” “쉿, 이편이 더 흥분되지 않아?” 딱딱하게 굳은 나는 두 사람 사이를 갈라놓고, 비명을 지르며 따질 수도 없었다. ‘내가 빙의한 제나 아델리아는 백치 아가씨였으니까.’ 아파져 오는 가슴을 외면하고 복수를 다짐했다. 그렇게 복수에 집중하면 덜 아플 줄 알았는데, 식어버린 가슴의 통증은 여전했다.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버진로드를 걷던 나는 다른 여자에게 시선을 주는 다니엘을 바라봤다. 이 길의 끝, 너에게 도달했을 때 복수를 하리라. “나, 제나 아델리아는, 이 결혼을 반대한다.” *** 복수를 끝내고 뒤를 돌아봤을 때, 나에게 충성을 맹세한 네가 있었다. ‘체이스…….’ “이번만큼은 아가씨의 명을 따를 수 없습니다."
첫화부터 5편 무료
로그인하면 24시간마다 무료
매주 월, 수, 금요일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