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가 나를 부르면

그대가 나를 부르면

드라마 글, 그림 : 극만문화

[격주 연재] “대군, 저는 그 누구의 것도 아닙니다. 하지만 대군을 위해 그 누구라도 유혹해 드리겠습니다” 21세기 여인 민하정은 동물원에서의 갑작스러운 사고로 천년의 시공간을 초월해 소녀의 몸에 들어가게 된다. 그런데 하필 늑대무리에게 길러진 늑대소녀라니… 이게 무슨 운명의 장난이란 말인가!? 한려국 절대적인 실세이자 초절정냉혈한 단성대군 여율, 어느 날 늑대 무리 사이에 있는 소녀를 발견하고~ 권력다툼을 위해 잠시 이용하고 버릴 한낱 소모품 같은 존재로 쓰려 했으나 자꾸만 알 수 없는 감정이 생겨나게 되고. 단순히 다른 여자들과 다른 그녀에 대한 호기심일 뿐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무래도 그게 아니었던 모양이다. “넌 이제 내 것이다. 너의 주인은 반드시 나여야만 한다! 나만을 위해 살고 죽어도 내 명을 따르거라” 눈알을 베일만큼 시린 권력의 암투 그리고 그 속에서 피어나는 사랑 이야기가 지금 펼쳐진다!"

[격주 연재] “대군, 저는 그 누구의 것도 아닙니다. 하지만 대군을 위해 그 누구라도 유혹해 드리겠습니다” 21세기 여인 민하정은 동물원에서의 갑작스러운 사고로 천년의 시공간을 초월해 소녀의 몸에 들어가게 된다. 그런데 하필 늑대무리에게 길러진 늑대소녀라니… 이게 무슨 운명의 장난이란 말인가!? 한려국 절대적인 실세이자 초절정냉혈한 단성대군 여율, 어느 날 늑대 무리 사이에 있는 소녀를 발견하고~ 권력다툼을 위해 잠시 이용하고 버릴 한낱 소모품 같은 존재로 쓰려 했으나 자꾸만 알 수 없는 감정이 생겨나게 되고. 단순히 다른 여자들과 다른 그녀에 대한 호기심일 뿐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무래도 그게 아니었던 모양이다. “넌 이제 내 것이다. 너의 주인은 반드시 나여야만 한다! 나만을 위해 살고 죽어도 내 명을 따르거라” 눈알을 베일만큼 시린 권력의 암투 그리고 그 속에서 피어나는 사랑 이야기가 지금 펼쳐진다!"

첫화부터 5편 무료
매주 목요일 연재